본문 바로가기

영화 리뷰2

[영화 리뷰] 500일의 썸머(500 Days of Summer, 2009) 500일의 썸머 (2009)(500) Days of Summer평점7.8/10로맨스/멜로/코미디 미국2010.01.21 개봉2016.06.29 (재개봉)95분, 15세이상관람가(감독) 마크 웹(주연) 조셉 고든 레빗, 조이 데샤넬 오늘은 500일의 썸머. 언젠가는 봐야지 하고, 마음먹고 있다가 구글플레이 무비에서 괜찮은 가격에 팔았기에 샀다.산지는 좀 지나서 얼마나 주고 샀는지 기억은 안나지만, 그렇게 언제라도 봐야지 하는 생각으로 라이브러리에 모셔두고 있었다. 그러던 중, 오랫만에 퇴근길에 대중교통으로 오게 되었고, 이참에 이걸 보고자 하여 다운로드 시켜놓고 보기 시작하였다. 사실 예전에, 대충 봤던것 같기도 한데.. 구체적인 내용도 잘 기억 안나는데다, 집중해서 보지 않아서 놓친 부분이 많아 이번엔 .. 2019. 2. 19.
[영화리뷰] 서치(Searching, 2018) 서치 (2018)Searching평점8.3/10미스터리/스릴러/드라마 미국2018.08.29 개봉102분, 12세이상관람가(감독) 아니시 샤간티(주연) 존 조, 데브라 메싱 영화 서치 영화 서치는 스릴러이다.영화 테이큰이 액션으로 딸을 찾는 영화라면, 이것은 현대판 테이큰과 같이 전자기기를 이용하여 딸을 찾는 과정을 그렸다.물론 전자기기만 쓰진 않는다. 다양하게. 어쨌든.. 장르는 스릴러이다. 너무 스릴러스럽지만은 않으므로 살짝 드라마까지 겹친정도? 포스터는 영화에서도 단 한장면도 나오지 않는, 전지적 작가 시점에서의 포스터이다.영화에서는 죄다 페이스타임, 컴퓨터 화면 등으로 나오는데,포스터에서는 그 화면을 보고있는 아빠의 모습으로 보여준다. 영화를 보기 시작한다면, 이렇게 화면을 보고있을 아빠의 모습을.. 2018. 9. 16.